greetings

​안녕하세요?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입니다.

2016년 1월 14일, 5명의 청년들이 모여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청년의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는 공감대 아래 빅웨이브는 시작되었습니다.

그동안 청년이 참여할 수 있는 활동은 누군가가 정해놓은 미션을 수행해서 수료증을 받거나, 일회성 캠페인이나 보여주기식 봉사활동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청년은 사진 찍을 때만 필요한 존재였을 뿐, 문제해결의 주체나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는 당사자가 아니었습니다 .

빅웨이브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활동을 우리가 직접 만들어 보자"는 모토로 시작한 단체입니다.

기후위기와 각자의 다양한 사회적 관심사를 연결하여 논(論)하고 행(行)하는 활동,

자발적인 참여를 기반으로 하는 활동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빅웨이브에서의 청년은 나이로 구분되지 않습니다.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나이와 성별, 학력이나 출신지역은 장애요소일 뿐입니다.

청년은 어리고 미숙해서 문제해결의 주체가 될 수 없다는 편견을 넘어,

기성세대가 생각하지 못한 방식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빅웨이브에서는 청년을 기후위기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스스로 질문을 던지고 스스로 답을 찾아가는 사람"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빅웨이브는 이러한 '청년'들이 모인 곳으로

'청년'이 구심점이 되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활동이 이뤄지는

건강한 생태계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기후위기 대응의 주체가 되는 사회를 만들어가자"는 미션과

5가지 핵심가치를 지키기 위해 9가지 상호돌봄 규칙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각자의 사회적 관심사를 가진 청년들이 모여 모든 영역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함께 실현하고 확산하자"는 비전을 이루기 위해

개별 프로젝트가 아닌 멤버 중심의 순환형 Value-chain(가입 및 모집 → 온보딩 → 프로젝트 기획 → 결과 공유 및 확산)을 구축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위의 Value-chain에 따라 멤버들의 자발적인 활동을 지원하면서도,

빅웨이브의 정체성을 잘 드러낼 수 있고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서 중요한 분야의

Flagship project를 선정하여 전략적으로 수행하고 있습니다.

여러 Flagship project를 중심으로 관심사별 팀으로까지 확장되어

자신의 관심사에 맞추어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구조를 갖출 것입니다.


빅웨이브는 청년단체 최초로 비영리사단법인으로의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지금보다 더 많은 청년들이 기후행동을 직접 실천하며 자기효능감을 얻고,

더 많은 주변의 사람들과 함께 성장하는 청년 커뮤니티를 꿈꾸고 있습니다.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공통의 가치와 청년이라는 공통 분모로 형성된 동료의식은

느슨하지만 끈끈하게 서로를 연결하여 지속적으로 행동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빅웨이브에서는 모든 멤버들은 물결(wave)과 같습니다.

비록 서로의 출발점은 다를 지라도 물결과 물결이 만나 흐름(stream)을 만들고,

우리가 만든 흐름이 사회 변화라는 큰 파도(Big wave) 일으킬 수 있습니다.

기후위기 대응의 파도를 만드는 사람은 바로 여러분입니다.

​빅웨이브에서 함께 파도를 만들어주세요.

 

감사합니다.

빅웨이브 드림